'페라리' 구경하던 누리꾼들 마우스 '스크롤' 멈추게 한 사진 한 장

인사이트eBay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이베이에 올라온 사진 한 장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지난 3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노란색 페라리를 구경하던 누리꾼들의 마우스 스크롤을 멈추게 만든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지난달 25일 온라인 경매 사이트 이베이에 올라온 사진 한 장이 폭발적인 조회수를 자랑해 누리꾼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자동차를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누구나 꿈꾸는 '수퍼카' 페라리가 담겨 눈길을 끈다.


인사이트eBay


사진 속 페라리의 모델명은 'Ferrari 360 Modena Giallo'으로, 판매자가 제시한 가격은 3만5천3백 파운드(한화 약 5,265만 원)다.


여기까지는 평범한 자동차 판매 광고인 듯 보이지만 해당 제품이 누리꾼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산 이유는 따로 있었다.


연이어 공개된 또 다른 사진에는 페라리 내부가 담겨 있었는데, 운전석에 앉아 핸들을 찍은 해당 사진에서 힌 여성의 '뒤통수'가 찍혀 있었다.


게다가 사진은 절묘한 부분에서 잘려있어 마치 '성행위'를 하는 장면을 찍은 것처럼 연상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eBay


해당 사진에 잠시 모습을 드러낸 여성은 또 다른 사진 속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빨간색 옷에 청바지를 입은 한 여성이 페라리에 주유를 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연이어 올라왔기 때문.


해당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건 정말 노린 게 틀림없다", "동공지진 옴", "이게 무슨 일?", "휴대폰 떨어뜨렸나 봄"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페라리는 전 세계인들읠 폭발적인 관심 속에 새 주인을 찾았다고 한다.


인사이트eBay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