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이 '잊지말아요' 열창하자 감동해 눈물 글썽인 북한 여성

인사이트남측예술단 평양공연 '봄이 온다'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백지영의 발라드 무대를 본 북한 관객의 글썽이는 모습이 포착됐다. 


5일 SBS는 지난 1일 평양 대동강지구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 '봄이 온다'가 녹화 중계됐다.


이날 봄이 온다 첫 무대는 정인과 알리가 맡았다. '펑펑'을 열창한 알리는 노래를 마친 후 "'봄이 온다'에 오신 여러분 반갑습니다. 저는 서울에서 올라온 가수 알리입니다"라고 소개했다. 북측 관객들은 박수를 보냈다.


이후 발라드 퀸 백지영이 무대에 올랐다.


인사이트남측예술단 평양공연 '봄이 온다'


백지영은 총 맞은 것처럼과 잊지말아요을 열창했다. 


백지영 특유의 보이스와 가사의 애절함이 더하자 동평양대극장에 모인 북한 주민들은 높은 집중도를 보였다.


특히 카메라에는 눈물을 글썽이는 북한 여성의 모습도 포착됐다.


잊지말아요의 가사를 음미하듯 여성은 백지영의 무대에 감동받은 모습이었다.


한편 우리 예술단은 3박 4일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해 남측 단독공연 '봄이 온다', 남북 합동공연 '우리는 하나' 등을 성공적으로 소화했다.


'봄이 온다' 공연 때에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직접 관람하며 레드벨벳 등 우리 가수들에게 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인사이트남측예술단 평양공연 '봄이 온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