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목일을 다시 공휴일로 해주세요"…청와대 청원 등장

인사이트5일, 식목일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이 소나무를 심었다 / 청와대


[인사이트] 이지혜 기자 = 식목일을 공휴일로 다시 지정 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잇따르고 있다.


5일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에는 식목일 관련 청원 45건이 올라와 있다.


청원자 다수가 미세먼지 대책의 일환으로 요구했다.


한 청원인은 "최근 미세먼지와 황사 대책으로 공기청정기, 마스크 등 단기적인 처방에만 신경 쓰면서 근본적인 해결책은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며 "식목일을 공휴일로 재지정해 나무 심기에 참여하는 사람들을 지원하는 정책을 내놓으면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 청와대


식목일이 공휴일로 첫 지정된 것은 1949년이다. 


당시 일본 식민지 수탈 이후 불모지로 변한 우리나라 산림을 복원하자는 취지에서 도입됐다. 


4월 5일로 제정한 이유는 24절기 가운데 다섯 번째 절기인 청명이 나무심기에 좋기 때문. 


그 후 1960년에 잠깐 제외되기도 했으나, 1961년 산림법 제정과 더불어 나무심기 중요성이 다시 부각되면서 공휴일로 재지정됐다.


하지만 지난 2006년 주5일제 근무가 일반화됨에 따른 근로일수 감소와 또 과거와 달리 국토 삼림 보유 상황이 개선됐다는 이유로 다시 공휴일에서 제외됐다.


인사이트

식목일을 공휴일로 지정하는 법률안이 국회에서 발의됐다 / 입법정보서비스시스템


식목일 공휴일 재지정에 대한 국민 여론이 모아짐에 따라 국회 차원의 법률 제정도 추진되고 있다. 


무소속 이용호 의원은 지난 4일 이를 골자로 한 '공휴일에 관한 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제안이유로 "국민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 문제 등에 대한 대책의 하나로 나무심기 활성화가 제시되고 있다"고 들었다.


실제로 숲과 나무는 미세먼지 흡수 효과가 높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숲 1㏊는 연간 총 168㎏에 달하는 미세먼지와 이산화황·이산화질소·오존 등 대기오염물질을 흡수한다.


이지혜 기자 ima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