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축제'는 늘어나는데 33년간 92% 사라진 국화 '무궁화'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우리나라 국화(國花)인 무궁화가 대부분 사라지고 단 8%밖에 남지 않았다.


지난 4일 '무궁화 식수 및 지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화인 무궁화 중 92%가 사라진 것으로 확인됐다.


자료에는 지난 1983년부터 2015년까지 33년간 총 3366만본의 무궁화가 있었다고 기록되어있다.


하지만 2015년 기준 92%로인 3067만본이 사라지고 고작 298만본 밖에 남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 1983년부터 2003년까지 정부는 20년간 4차례에 걸쳐 '무궁화 증식 보급 사업'을 실시해 총 3136만 본의 무궁화를 심었다.


이후 2004년부터 2015년까지는 국가기관이나 지방자치단체에서 자체적으로 229만 본을 식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문화체육관광부 소관 벚꽃축제는 2015년 12개소에서 2016년 17개소, 2017년 23개소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이지만 무궁화 관련 행사는 턱없이 부족하다.


무궁화 관련 행사는 매년 5개소 수준으로 소규모로만 개최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


그러나 산림청은 2015년 이후 무궁화 식재와 생육현황 등을 파악조차 하지 않고 있어, 무궁화에 대한 관리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전체의 8%에 미치는 무궁화만 살아남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 같은 부실관리 속에서도 산림청은 무궁화 관리 및 행사 명목으로 10여 년간 70억원의 예산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무궁화 식수 및 지원 현황' 자료를 제출 받은 김도읍 의원에 따르면 산림청은 2008년부터 지난해 2017년까지 10년간 무궁화 관련 행사를 34개소에서 개최, 총 10억8800만원의 예산을 사용했다. 


인사이트


또한 무궁화 동산 조성 등에 59억2300만원의 예산을 사용했다.


김도읍 의원은 "최근 국내 대부분의 관공서에서조차 무궁화를 찾아볼 수 없다"며 백년 가까이 민족 꽃으로 불린 무궁화의 홀대가 심각한 실정이라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부에서조차 무궁화에 대한 관리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고 있다는 것에 대하여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의견을 내비쳤다.


또 "무궁화가 국민들에게 친숙한 나라꽃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정부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