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 사달라는 손자 말에 6개월간 '람보르기니' 미니카 직접 만든 할아버지

인사이트Hou Jianxun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손자를 끔찍이 아끼던 할아버지는 사랑이 담긴 '람보르기니 미니카'를 만들어 선물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pastiseru'는 중국에서 전해진 할아버지와 손자의 훈훈한 스토리를 소개했다.


중국 허난성 정저우시에 사는 할아버지 구오 리앙윤(Guo Liangyun, 50)은 초등학생인 손자를 키우고 있다.


가난한 살림에 멋진 장난감을 사주진 못했지만 구오는 항상 최선을 다해 손자를 양육했다.


인사이트Hou Jianxun


그러던 중 손자는 최근 할아버지에게 울면서 장난감을 사달라고 투정을 부렸다.


손자는 구오에게 미니카를 사달라고 했다. 미니카는 유명 자동차와 똑같이 만들어진 유아용 장남감으로 운전도 가능해 아이들 사이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었다.


구오는 가슴이 아팠다. 미니카는 가격이 상당해 손자에게 사주기에는 무리였기 때문이다. 어쩔 수 없이 구오는 나중에 사주겠다며 손자를 달랬다.


인사이트Hou Jianxun


그래도 신경이 쓰였던 구오는 이후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유난히 손재주가 좋았던 구오는 미니카를 직접 만들어보기로 결심했다.


구오는 동네 지인들을 통해 싼값에 철제 기구와 배터리를 구입했다.


장장 6개월 동안 조금씩 모아왔던 돈을 투자한 구오는 5천 위안(84만 원)을 들여서 움직이는 미니카를 만들었다.


구오는 특히 이탈리아의 유명 스포츠카 람보르기니 외형을 재현했으며, 손자에게 단 하나밖에 없는 람보르기니 미니카를 선물했다.


인사이트Hou Jianxun


손자는 할아버지의 사랑과 땀으로 만들어진 람보르기니 미니카를 받고 무척 기뻐했다.


배터리 5개로 60km나 운행할 수 있어 할아버지는 손자를 태우고 등하교까지 시켜줬다.


정저우 현지 매체는 할아버지와 손자의 다정한 모습을 사진을 찍어 보도했으며, 지역 신문에 소개된 람보르기니 스포츠카는 유명해졌다.


구오는 현지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하며 "어렸을 적 나도 할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며 "할아버지의 사랑은 끝이 없었다. 내 손자에게도 조건 없는 사랑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Hou Jianxun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