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회장이 가격 인상 가지고 변명하자 하하가 날린 '팩폭'

인사이트Naver TV '빅픽처2'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윤홍근 제너시스BBQ 그룹 회장이 '치킨 가격' 인상을 두고 하하와 설전을 벌였다.


지난 2일 윤 회장은 네이버 TV '빅픽처2'에 출연해 하하, 김종국 등과 함께 예능감을 뽐냈다.


이날 하하는 분야별 업계 순위를 발표했다. BBQ는 매장 수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또 매출 순위가 2~3위 수준이었던 반면 브랜드 선호도는 4위에 그쳤다.


인사이트Naver TV '빅픽처2'


선호도가 낮은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윤 회장은 "이건 잘못된 것"이라고 운을 뗐다.


설문 조사 시기에 따라 결과가 달라진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윤 회장은 지난해 있었던 치킨값 파동 이야기를 꺼냈다.


비비큐는 2017년 여러 차례에 걸쳐 치킨값 인상을 시도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민감한 주제를 먼저 꺼낸 윤 회장에 놀란 출연진은 치킨값을 올린 이유를 물었다.

 

인사이트Naver TV '빅픽처2'


그러자 윤 회장은 "많은 분들이 오해하고 계신다"고 호소했다.


윤 회장에 따르면 원래 닭고깃값은 kg당 2천원 수준이라고 한다. 그런데 조류독감으로 가격이 1,300원까지 내려갔던 시기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 시점에 소비자들이 1,300원짜리 닭을 1만 6천원으로 판매한다고 비판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회장은 BBQ가 9년간 치킨 가격을 동결해왔다고 주장하며 "(그 기간) 삼겹살 가격은 150%가 올랐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Naver TV '빅픽처2'


그런데 이 같은 해명을 듣던 하하가 발끈했다. 최근 하하가 김종국과 삼겹살 전문점을 개업했기 때문.


하하는 "치킨에 AI가 있다면 삼겹살에는 돼지 콜레라가 있다"고 받아쳤다.


그러자 윤 회장은 "대신 치킨은 조리까지 다 해서 배달해주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이에 하하는 삼겹살의 경우 반찬이 엄청 많이 나간다며 재차 반박했다. 고기는 물론 된장찌개에 냉면까지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인사이트Naver TV '빅픽처2'


치킨은 정성을 다해서 튀겨준다는 윤 회장에 말에는 삼겹살의 경우 직원들이 직접 구워준다고 받아치는 등 한 치도 물러서지 않았다.


두 사람의 때아닌 토론(?)에 출연진은 웃음을 참지 못했다. 상황은 김종국이 개입해 "회사와 고객의 입장 차이인 것 같다"고 말하면서야 끝났다.


Naver TV '빅픽처2'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