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4명 '집단 사망'케 한 이대목동 의료진 3명 '구속'

인사이트조수진 교수, 수간호사 A씨, 박모 교수 / 뉴스1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신생아들이 집단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이대목동병원 의료진 3명이 구속됐다.


4일 서울남부지법 이환승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주치의 조수진 교수와 박모 교수, 수간호사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다만 이 부장판사는 6년차 간호사 B씨에 대해서는 "증거 인멸이나 도망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앞서 서울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에서는 지난해 12월 16일 오후 9시 31분쯤부터 오후 10시 53분 사이에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를 받던 신생아 4명이 잇따라 숨졌다.


인사이트'신생아 사망' 사죄하는 이대목동병원 / 뉴스1


경찰은 간호사 B씨가 주사제 준비 과정에서 위생관리 지침을 어겨 균 오염이 발생했다고 보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조 교수와 박 교수, 수간호사 A씨는 신생아중환자실 전체 감염 및 위생관리를 지도ㆍ감독할 의무가 있음에도 숨진 신생아 4명에게 '시트로박터균'이 감염되는 사태를 막지 못한 혐의를 받는다.


전날인 3일 오전 법정에 출석한 조 교수는 '신생아 집단사망 사건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느냐'고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성실히 (심사에) 임하겠습니다"라는 말만 남기고 법정으로 향했다.


또한 '숨진 아이들과 유족에게 할 말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묵묵부답 침묵으로 일관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