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바다 '미세 플라스틱' 농도, 세계 평균보다 27배 높다

인사이트YTN


[인사이트] 김현지 기자 = 일본의 미세 플라스틱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일 YTN은 일본 부근 바다에 떠다니는 미세 플라스틱 농도가 세계 평균의 27배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대마도 인근 해변에서는 물고기잡이에 주로 사용되는 그물과 스티로폼, 플라스틱 통, 각종 음료용 페트병 등이 쉽게 발견된다.


눈으로 잘 보이는 이런 플라스틱도 문제지만, 진짜 심각한 것은 잘 보이지 않는 미세 플라스틱이다.


인사이트YTN


미세 플라스틱은 5mm 미만 크기로 매우 작아 육안으로 발견하기 어렵다.


해양 생물들의 몸에 축척될 경우 이를 먹는 사람에게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 위험하다.


일본 정부의 조사 결과 바닷물 1㎢에서 검출된 미세 플라스틱은 모두 172만 개였다.


이는 세계 평균보다 27배 많은 수준이다.


인사이트YTN


일본 바다에서 유독 미세 플라스틱 농도가 높은 이유는 무엇일까.


도쿄 농공대학 다카다 히데시게 교수는 플라스틱 제품을 많이 쓰고 버린다는 사실을 이유로 꼽았다.


일본은 연간 약 900만 톤의 플라스틱 쓰레기를 배출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1인당 연간 평균 300장이나 사용하는 비닐봉지도 원인으로 지적된다.


일본은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비닐봉지 유료화 법안 추진하려 했으나 유통업계의 반발로 시행이 불발된 바 있다.


최근 한국에서도 시판 중인 생수, 치약 등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되는 등 세계적으로 환경 오염에 따른 문제들이 심각한 상황이다.


김현지 기자 hyunj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