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공연에 참석한 백지영이 공연만큼 중요하게 생각했던 '이것'

YouTube 'VIDEOMUG비디오머그'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북한에서 아름다운 무대를 펼친 남측 예술단의 일원 백지영이 이번 평양 공연에 참가한 진짜 이유(?)가 밝혀졌다.


지난 2일 백지영을 비롯한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은 전날인 1일 평양에서 첫 공연을 마친 후 평양 식당 옥류관에서 식사시간을 가졌다.


옥류관은 냉면으로 유명한 평양에서도 특히 맛집으로 꼽히는 곳이다.


이날 백지영은 시종일관 진지한 표정으로 냉면 면발을 길게 들어가며 진짜 평양냉면을 맛보기 시작했다.


선글라스 사이로 비치는 찌푸린 미간이 냉면에 한껏 몰입한 백지영의 진심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VIDEOMUG비디오머그'


현장에 있던 카메라도 신경 쓰지 않고 식사에 열중하며 진정한 먹방을 보여준 백지영.


이후 인터뷰에서 그는 "사실 공연이 중요한 거지만 저는 이 냉면도 공연만큼 중요하게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백지영은 그러면서 "기대 이상"이라는 평가를 내놓으며 만족스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곳의 평양냉면은 꿩으로 육수를 낸 뒤 닭으로 또 다시 한번 국물을 우려내 만들어서 우리나라에서 시중 판매되는 평양냉면과는 맛이 다르다고 알려졌다.


보기만 해도 침샘에 자극이 가는 백지영의 평양냉면 식사 장면이 온라인상에서 훈훈한 반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한 누리꾼은 이런 댓글을 남겼다.


"언젠가 점심에 평양 가서 평양냉면 먹고, 저녁에 개성 가서 개성만두 먹고 올 수 있는 날이 기다려진다"


YouTube 'VIDEOMUG비디오머그'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