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어머니가 살해된 진짜 증거는 손목에 차고 있던 '애플워치'에 남아있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 Korea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스마트워치가 시어머니를 살해한 범인을 밝히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해냈다.


3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FOX 뉴스는 시어머니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며느리가 애플워치 기록 때문에 거짓 주장이 들통 났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6년 9월 호주 남부 애들레이드의 한 가정집에서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


시어머니 미르나 닐슨(Myrna Nilsson)가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고 집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며느리 캐롤라인 닐슨(Caroline Nilsson)가 테이프에 전신이 묶인 채 가까스로 구조됐다.


인사이트(좌) 미르나 / channel7, (우) 


캐롤라인은 "운전 중 시비가 붙었던 남성 무리가 끝까지 쫓아와 집을 들이닥쳤다. 그들이 시어머니를 죽이고 나를 감금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법의학 수사전문가 카르멘 마테오(Carmen Matteo)는 캐롤라인의 진술이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미르나가 차고 있던 애플워치 데이터를 확인해 본 결과 미르나는 오후 6시 38분에 활동량이 급격하게 늘어났다. 이때 폭행을 당했고 6시 45분에 심장박동수가 멈춘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캐롤라인은 시어머니가 남성들과 20여 분간 논쟁을 벌였다고 주장했으나 애플워치 데이터로는 폭행 7분 만에 사망한 것으로 밝혀져 그녀의 진술이 거짓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좌) chnnel7 / (우) gettyimages 


더해서 캐롤라인은 시어머니가 사망한 뒤 7시 2분에 남편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냈으며, 7시 13분에 이베이에 접속해 인터넷쇼핑을 했던 기록도 발견됐다.


애플워치 데이터로 시어머니를 살해한 주요 용의자가 된 캐롤라인은 오는 6월 13일 법원 출두를 앞두고 있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