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대통령으로 '12년'만에 '4·3' 추념식 참석한 문 대통령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년 만에 현직대통령 최초로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했다.


3일 문재인 대통령은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리는 70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했다.


현직 대통령이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하는 것은 지난 2006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이후 12년 만이다.


인사이트뉴스1


4·3 생존자와 유족 등 1만 5천여 명이 참석한 추념식은 '슬픔에서 기억으로, 기억에서 내일로'라는 주제로 열렸다.


이날 문 대통령은 추도사를 통해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이 4·3을 잊지 않았고 여러분과 함께 아파한 분들이 있어 오늘 우리는 침묵의 세월을 딛고 이렇게 모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혼신의 힘을 다해 4.3의 통한과 고통, 진실을 알려온 생존 희생자와 유가족, 제주도민들께 대통령으로서 깊은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 4·3 희생자에 대한 배상과 보상 추진, 유해 발굴 및 유전자 감식 등 제주 4·3 항쟁으로 인한 문제의 해결을 위한 국가적 책임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유족과 생존 희생자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조치해 나갈 것"이라며 "배상, 보상 등 입법에 필요한 사항은 국회와 적극적으로 협의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