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희, 16년지기 절친 故 노진규 추모 "벚꽃 필 무렵에 같이 오는구나"

인사이트(좌) 박승희, (우) 故 노진규 / KBS, gettyim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으로 대한민국 빙상 최초로 올림픽 두 종목에 출전한 박승희가 故 노진규를 추모했다.


3일 박승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16년 오늘 세상을 떠난 노진규를 기억하는 사진과 글을 올렸다.


벚꽃 한 송이가 그려진 그림을 올린 박승희는 "예쁜 벚꽃이 필 무렵에 항상 같이 오는구나"라고 말했다.


박승희는 '#NJK160403'라는 해시태그를 달았고, 벚꽃 그림에 노진규의 인스타그램 주소를 태그하는 방식으로 그를 추모했다.


인사이트16년지기 절친 '故 노진규'를 언급하며 눈물 흘리는 박승희 / KBS


노진규는 살아생전 박승희와 굉장히 각별한 사이였다. 같은 쇼트트랙 대표 선수로 활동했으며, 월드컵에도 함께 출전하기도 했다.


박승희는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2관왕에 오른 뒤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 전향했는데, 생각대로 잘 되지 않아 포기하려 했을 때 노진규가 큰 힘을 불어 넣어줬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노진규에 대한 고마움이 많은 박승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천미터 경기 후 "진규가 내게 '할 수 있다'고 얘기해줬던 기억이 남아 있다. 하늘에서도 응원해줬을 것 같아서 너무 고맙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쇼트트랙 월드컵에서 금메달을 따고 기뻐하는 살아생전의 노진규 / gettyimageskorea


한편 노진규는 세계선수권 대회와 월드컵에서 챔피언에 오른 바 있으며, '골육종'(뼈암)이라는 희소병에 걸려 투병하다가 2016년 4월 3일 세상을 떠났다.


노진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대표로 출전했던 노선영의 동생이다. 



전준강 기자 jun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