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국민 67% "일과 후 군인 외출 전면 반대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군인들이 일과가 끝난 후 외출하는 것에 50대 국민들은 전면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방부는 최근 군 병사들에게 평일 일과가 끝난 후 약 3시간가량 외출을 허용할지 여부를 시범사업을 통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2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실시한 군 병사 평일 일과 후 외출에 대한 여론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방력을 떨어뜨리고 최전방과 후방 간 형평성 문제가 있어 전면 반대한다'는 응답이 49.2%로 나타났다.


인사이트뉴스1


이와 함께 '병사의 인권증진 차원에서 최전방 제외, 비상시 통제 등 조건부로 찬성한다'는 36.9%, '잘 모름'은 13.9%로 나타났다.


연령대로 나타났을 때는 병역 대상에 포함된 20대에서 '조건부 찬성'이 53%로 과반수를 넘었다.


이와 반대로 50대(67.2%)와 60대 이상(51.4%)에서는 '전면 반대'가 많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40대에서는 조건부 찬성(47.7%) 과 전면 반대 (43.1%)가 팽팽히 맞섰고 30대에서도 조건부 찬성(42.7%), 전면 반대(41.4%)가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 조건부 찬성이 23.7%로 전면 반대(64.3%)의 절반도 안 되는 수치를 보였다.


중도층에서도 조건부 찬성(38.6%)이 전면 반대(49.7%)에 10% 이상 적은 수치를 보였다.


이와 반대로 진보층(50.5% vs 34.9%)에서는 조건부 찬성이 절반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지역별로는 대부분의 지역에서 군 병사의 일과 후 외출을 반대하는 의견이 더 많이 나타났다.


대구·경북(56.5%)과 대전·충청·세종(55.1%), 경기·인천(48.5%), 부산·경남·울산(47.4%) 등의 순으로 '전면 반대'가 우세하게 나타났다.


광주·전라(44.5% vs 47.1%)와 서울(43.5% vs 44.3%)에서는 양 의견이 팽팽하게 대치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달 30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면접 및 자동 응답 등을 혼용해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며 응답률은 4.2%였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