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일)은 그룹 '거북이' 터틀맨 사망 10주기입니다

인사이트

소나무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혼성그룹 거북이의 리더 고(故) 터틀맨(임성훈)이 세상과 이별한지 오늘로 어느덧 10년째를 맞았다.


지난 2008년 4월 2일 고 터틀맨은 자택에서 심근경색으로 사망했다. 향년 38세였다.


마치 '만우절'의 연장선과 같았던 이날 고 터틀맨이 그렇게 우리 곁을 떠났다.


고 터틀맨은 2001년 12월 '사계'가 실린 거북이 1집 'Go! Boogie!'를 내고 데뷔했다.


2004년 발표한 정규 3집의 '빙고'가 큰 사랑을 받으면서 대중에 이름을 알렸다.


2년 뒤인 2006년 발매된 정규 4집 '거북이 사요!!'의 타이틀곡 '비행기'가 크게 히트 치며 아직까지 회자되고 있다.


2008년 2월에는 1년 6개월여만에 '싱랄라'가 수록된 정규 5집 '오방간다'를 발매했지만 2개월 후 세상과 아쉽게 작별했다.


고 터틀맨은 거북이 앨범에 수록된 전곡을 직접 작사·작곡할 정도로 그룹에 애정을 쏟았다.


인사이트소나무엔터테인먼트


'빙고'에는 특별히 본인 예명인 '터틀맨'과 멤버인 '금비', '지이'를 세로로 적어 넣으며 멤버들에게 깜짝 선물을 하기도 했다.


그가 추구했던 음악은 '토종 뽕댄스'였다. 구수한 트로트 리듬이지만 감성적이고 신나는 팝 댄스, 일렉트로닉 랩과 어우러져 새로운 노래를 선보여왔다.


여기에 귀에 쏙쏙 들어오는 멜로디와 그의 구수한 랩은 사람들이 쉽게 따라부를 수 있는 노래였다.


고 터틀맨이 숨진 지 10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지만 여전히 거북이의 노래들이 사랑받고 있는 이유다.


"철없을 적 내 기억속에 비행기 타고가요.

Yeh, Let`s go!" (거북이 4집 '거북이 사요' 수록곡 '비행기' 중 일부)


한편 그의 사망 10주기를 맞은 오늘 후배 가수 스윗보이가 거북이의 리메이크엘범 '비행기 타고 가요'를 발매한다고 밝혔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