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로 NC 꺾고 '첫 승리' 거두며 충격의 7연패 탈출한 롯데 자이언츠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오물 투척'까지 받았던 롯데 자이언츠가 7연패를 탈출하고 오명을 씻었다.


1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에서는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시즌 3차전이 열렸다.


이날 롯데는 8회 초에서 2점을 뽑아내 3대 2로 역전승을 거뒀다.


인사이트뉴스1


경기 내내 약세를 보이던 롯데는 8회 말 2사에서 앤디 번즈가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로 희망의 불씨를 지폈다.


이어 한동희가 NC의 5번째 투수 김진성을 상대로 3루타를 쳐내 경기를 동점으로 만들었다.


인사이트뉴스1


NC는 마무리 임창민을 투입했지만 신본기가 좌월 2루타를 쳐내 한동희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극적인 역전승이었다.


이로써 롯데는 KBO 개막 후 첫 승리를 거두며 7연패라는 지긋지긋한 연패 사슬을 끊었다.


이날 경기로 NC는 3연승 행진에 제동이 걸렸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