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와 '애교 통화'하는 형 이승훈 때문에 숙소 혼자 쓰고 싶다고 토로한 정재원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팀 막내 '뽀시래기' 정재원이 룸메이트 이승훈의 애정 넘치는 행동 때문에 힘들다고(?) 고백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국가대표 팀추월 메달리스트 이승훈, 김민석, 정재원 선수가 출연했다.


이날 정재원은 MC들에게 "평창 대회 전부터 승훈이 형과 같은 방을 썼는데, 내가 혼자 방을 쓰고 싶을 때가 언제일까"라는 퀴즈를 냈다.


팀 둘째 김민석이 정답을 맞췄다. 바로 이승훈이 매일 밤 자기 전 아내와 사랑 가득한 통화를 주고받는다는 것.


정재원은 이승훈이 "'사랑해'라고 통화한다"고 설명하며 "숙소 침대가 나란히 두 개 있었는데 나랑 마주 보고 누운 채 승훈이 형이 통화를 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이승훈이 애교 섞인 통화를 하는 내내 그 얼굴을 다 보고 있었다는 정재원. 이에 김희철은 "재원이가 보고 있는데도 그렇게 (하냐)"고 이승훈을 향해 물었다.


이승훈은 배시시 웃으며 "내가 재원이가 불편하면 그렇게 통화 못 한다"며 "재원이가 편하니까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지난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지금의 아내와 백년가약을 맺은 이승훈은 평소 인터뷰 등을 통해 사랑꾼 면모를 유감없이 뽐낸 바 있다.


그런 형의 모습을 바로 곁에서 지켜봐야 했던 정재원의 이날 고백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평창을 빛낸 세 명의 국가대표가 활약한 JTBC '아는 형님'은 닐슨코리아 기준 5.4%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순항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Naver TV '아는 형님'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