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스러운 모습으로 돌아오겠습니다"…'무한도전'이 전한 마지막 인사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무한도전'이 '무한도전'스러운 모습으로 돌아오겠다는 말을 끝으로 시즌1을 종영했다.


지난달 31일 MBC '무한도전'은 13년 동안 사랑을 보내온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이날 방송은 여느 때와 다름없이 멤버들의 "무한~도전"이라는 외침으로 시작됐다.


멤버들은 '보고 싶다 친구야' 특집 2편을 보며 유쾌한 이야기를 나눴고 메인 MC 유재석은 티격태격하는 멤버들을 어르고 달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지난주, 지지난 주와 다름없는 방송이었지만 마지막은 달랐다.


이미 예고된 것처럼 유재석은 마지막 인사를 전했고 멤버 한 명, 한 명이 종영 소감을 건넸다.


정준하와 조세호는 눈물을 보였다.


1회부터 563회까지 메인 MC를 맡은 유재석은 무한도전이 힘들 때 합류해 힘을 보태준 조세호와 양세형에게 별도의 감사 인사를 전했다.


멤버들의 종영 인사가 끝나자 유재석은 '평균 이하의 사람'들이 모인 '무한도전'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돌아올 것을 예고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유재석은 "무한도전은 저의 인생이 담겨있다"라며 "이곳에서 나경은씨를 만나 결혼했고 박명수, 정준하, 하하가 결혼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종영 인사를 드리는 게 아쉽고 죄송하지만 변화하는 시대에 맞춰 새로운 무한도전이 웃음을 드리기 위해서라면 이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후 저희가 무한도전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돌아온다면 '무한도전'스러운 모습으로, 무한도전만의 웃음과 감동으로 찾아오겠다"고 시즌2를 예고했다.


한편 지난달 진행된 무한도전 시즌1 종영 기자간담회에서 김태호 PD는 "'무한도전'을 젊은 PD들이 2년씩 돌아가면서 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라며 "'마블'처럼 전체적인 세계관은 내가 가져가되 현장에서 구체화하는 역할은 후배들이 했으면 좋겠다"고 시즌2에 대한 바람을 내비쳤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