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아쉬움 내비친 조세호 "시즌 끝날 줄 모르고 '새집' 마련했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무한도전 마지막회가 드디어 시작된 가운데 조세호가 종영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31일 MBC '무한도전'에서는 마지막 이야기를 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무한도전은 '보고싶다 친구야' 마지막 방송으로 이야기를 시작하며 멤버들간 대화를 나눴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유재석은 "마지막 시간이다"라며 먼저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내비쳤다.


특히 조세호는 다른 멤버들보다 더 큰 아쉬움을 보였다. 여기에는 사실 사연이 있었다.


조세호는 무한도전에 합류 후 계속 프로그램이 잘 될 줄 기대하며 이사를 했었다. 


하지만 무한도전 시즌1이 갑작스럽게 종영됐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유재석은 조세호에게 "최근에 이사하지 않았느냐"고 물었고, 조세호는 “계속해서 ‘무도’가 잘 된다는 가정하에 집을 구했다”며 난감해했다.


이에 하하가 "새로운 프로그램에 합류 한다는 기사가 났더라"라고 말했다. 유재석도 "하나 끝내니 하나 들어간다.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조세호는 "저는 원래 하나씩만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