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법원 "스타벅스, '발암물질' 함유 경고문 붙여라"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앞으로 미국에서 판매되는 커피에는 발암물질이 생성될 수 있다는 경고문을 부착해야 한다.


지난 29일(현지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고등법원은 커피 회사들에 "암 경고 라벨을 붙여야 한다"고 판결했다.


캘리포니아 소재 독성물질 교육조사위원회(CERT)가 90개 커피 회사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측 주장을 받아들인 것이다.


인사이트스타벅스코리아


판결문에서는 "스타벅스 외 다른 커피 회사들은 생원두를 로스팅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화학 화합물의 위협이 미미하다는 것을 입증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CERT가 커피를 지속해서 마시게 되는 경우 태아, 영아, 아동 여기에 성인까지 위험을 줄 수 있다는 증거를 제시했지만 커피회사측은 이에 대한 의견을 증명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또한 "커피 회사 측은 반대로 커피가 건강에 도움을 줄 것이라는 입증도 만족시키지 못했다"고 판결했다.


이번 소송 피고는 스타벅스 외에도 그린마운틴 커피 로스터스, J.M 스무커 컴퍼니, 크래프 푸즈 글로벌 등 유명 커피 제조사들이 대부분 포함돼 있어 미국 내 음료 산업에 파급력이 어마어마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CERT 측은 캘리포니아주의 성인 커피 애용자 4천만 명이 매일 커피를 마신 것으로 가정하고 1인당 2,500달러(한화 약 265만원) 이상의 배상액을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판결에 대해 스타벅스와 다른 커피 회사들은 아직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