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 치고 집에 도착한 남성에게 '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인사이트The paper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뺑소니를 치고 집으로 돌아온 남성은 그날 이후 아내와 아들을 평생 볼 수 없게 됐다.


지난 29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더페이퍼는 사고를 내고 현장에서 도망가 피해자들을 죽게 내버려 둔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고 보도했다.


중국 산둥성에 사는 장(Zhang)이란 남성은 지난 22일 저녁 술을 마시고 직접 운전하며 귀가하다가 소형 전기 자전거를 치는 사고를 냈다.


당시 음주운전으로 가중처벌을 받을까 무서웠던 장은 부상자들을 돌볼 생각도 않고 그대로 달아났다.


인사이트사고 현장에 버려진 아들의 신발 / The paper 


겨우 집에 도착해 한숨 돌리며 쉬고 있던 장은 친정에 간다던 아내와 아들이 늦어지자 걱정이 되기 시작했다.


아내는 전화도 받지 않았다. 잠시 후 장에겐 다급한 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아내와 아들이 응급실에 있다는 내용이었다. 


장은 급하게 달려간 병원에서 그의 아들이 소생하지 못하고 결국 숨을 거뒀다는 비보를 접했다.


아내 역시 큰 부상을 입은 상태였다. 어찌 된 일이냐고 묻는 말에 의사는 '교통사고를 당한 것 같다'는 말 뿐이었다.


인사이트The paper 


얼마 안 있어 망연자실한 장의 앞에 경찰이 등장했다. 경찰은 장을 '뺑소니' 혐의로 붙잡았다. 피해자는 다름 아닌 장의 아내와 아들이었다.


장이 뺑소니로 버려두고 갔던 사고 피해자들이 장의 아내와 아들이었던 것이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아들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것이 바로 자신이라는 것을 알게 된 장은 울부짖기 시작했다.


현장 검증을 위해 사고가 난 지점에 도착한 장은 자기 자신을 용서하지 못하겠다는 듯 그저 눈물을 흘릴 뿐이었다.


매체는 현재 장을 상대로 수사가 진행 중이며 재판도 곧 열릴 것이라고 전했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