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들이 늙었다고 버린 눈먼 '할배견' 입양해 평생 가족 돼 준 '천사 소년'

인사이트Animal Rescue League of Iowa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강아지를 입양하러 온 어린 소년이 놀라운 선택을 해 현장에 있던 사람들에게 훈훈한 감동을 자아냈다. 


지난 28일(현지 시간)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는 미국 아이오와주 동물보호소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강아지 쉐이(Shey)가 입양됐다는 반가운 소식을 전했다.


1년 전인 2017년 11월. 슬픈 사연을 가진 노견 한 마리가 동물보호소에 들어왔다.


쉐이(Shey)란 이름을 가진 갈색 푸들은 가족들이 이사를 가면서 길가에 버려 한순간에 유기견 신세가 됐다.


인사이트Animal Rescue League of Iowa


구조된 쉐이는 안타깝게도 청각장애를 앓고 있었다. 이미 치아가 부식되고 눈이 멀어 앞이 잘 보이지 않는 상태였다.


동물보호소 직원들은 나이가 14살인 쉐이가 새로운 가족에게 입양될 확률이 희박하다고 생각했다.


그로부터 4개월이 지난 어느 날. 어린 소년 트리스탄(Tristan)이 엄마 손을 잡고 동물보호소를 찾았다.


강아지를 입양하기 위해 보호소를 둘러보던 트리스탄은 쉐이를 보고 그 자리에 멈춰 섰다.


인사이트Animal Rescue League of Iowa


트리스탄은 엄마에게 쉐이를 입양하고 싶다고 말했다.


보호소 직원 제시카 조겐소(Jessica Jorgenso)는 트리스탄에게 쉐이의 나이와 건강 상태를 자세히 알려줬다.


직원들은 쉐이의 상태를 모른 트리스탄이 입양을 원한다고 말하는 줄 알았다. 


하지만 트리스탄은 모든 것을 알고 있었다. 쉐이가 주인에게 무참히 버려졌으며, 살 날도 얼마 남지 않은 노견이라는 것을 말이다. 


쉐이를 품에 꼭 껴안은 트리스탄은 "아픈 상처를 제가 치유해주고 싶어요"라고 제시카에게 말했다.


어린 소년의 따뜻한 한마디에 동물 보호소에 있던 직원들은 눈물을 흘렸다.


어른들이 늙었다고 버린 강아지를 어린 소년이 치유해 주겠다고 나선 의외의 장면에 직원들은 더이상 말을 이을 수 없었다. 


인사이트Facebook 'Heather Reese' 


트리스탄 엄마도 쉐이의 입양을 찬성하며 책임을 다해 강아지를 돌보겠다고 전했다.


새 주인을 만난 쉐이는 트리스탄의 착한 마음을 읽었는지 온순한 표정으로 그의 품에 안겨있었다.


트리스탄은 쉐이를 집으로 데려와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며 최근 근황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작은 주인의 품속에 안긴 쉐이의 모습은 보호소에 있던 우울한 표정이 아니었다. 


몸집은 작지만 마음은 어른들보다 넓은 트리스탄과 쉐이의 따뜻한 우정이 큰 감동을 선사했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