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한당, "세월호 7시간 원망해 촛불 든 사람들 석고대죄해라"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세월호) 7시간 부역자는 모조리 석고대죄해야 한다"


자유한국당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된 박근혜 정부의 '7시간 의혹' 검찰 수사결과에 대해 농단 주범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28일 자한당 홍지만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현재의 야당뿐 아니라 시민단체, 좌파 언론을 포함해 7시간 부역자는 모조리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이어 "세월호 7시간을 원망하며 촛불을 들었던 사람들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홍 대변인은 이날 '7시간'을 두고 긴 세월 벌어졌던 일이 참담하다고 지적했다.


박 전 대통령이 참사 당시 정상적인 근무 상태가 아니었다는 루머를 비롯해 정윤회와의 밀회설과 프로포폴 투약설, 종교의식 참석설, 미용 시술설 등 온갖 유언비어가 나라를 뒤흔들었다는 것이다.


홍 대변인은 "광화문 광장을 몇 년간 불법으로 사용하며 세월호를 불쏘시개 삼아 버텼던 시민단체는 무엇이냐"라면서 "찌라시 같은 이야기를 한 치의 의심도 없이 사실인 양 호도해 쓴 언론은 또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세월호 7시간의 진상규명을 위해 광화문에서 촛불을 든 많은 사람들은 무엇이냐고 비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러면서 합리적 의심을 뛰어넘는 광란의 시간이 너무 오래갔다고 주장했다.


그는 "(7시간의) 실체는 단순하다"면서 "박 전 대통령은 구조 골든타임이 지난 뒤에야 참사 발생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통령이 최순실이 청와대로 오기 전까지 국가안보실장과 해양경찰청장에게 전화 지시를 한 번씩 한 것 외에는 별다른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결국 박 전 대통령이 업무를 잘못했을뿐 '7시간'은 그토록 오래 끌 일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홍 대변인은 "7시간을 두고 난무했던 주장들 가운데 사실로 드러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히려 그런(세월호) 광풍을 저지하지 못해 수모를 당하고 결국 자리에서 끌려 내려온 박 전 대통령이 인간적으로 불쌍하다며 감싸기도 했다.


그는 "당시 거짓말을 일삼았던 세력에게 참회와 자숙을 요구한다"면서 "이 세력들에 대한 처벌을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홍 대변인은 "세월호에 대해 고맙고 미안하다고 쓴 문재인 대통령의 글도 이제는 다시 해석된다"며 "그의 집권 과정의 정당성을 고민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이날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시 침실에 있었다고 발표했다.


사고를 전혀 인지하지 못했던 박 전 대통령은 10시 20분이 넘어서야 사고 상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