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 아니다"…조작 의혹 제기된 '천안함' 당시 CCTV 영상

인사이트KBS 2TV '추적 60분'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천안함 사건과 관련, 조작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8일 밤 방송된 KBS 2TV '추적 60분'에서는 '8년 만의 공개, 천안함 보고서의 진실' 편이 방송됐다.


이날 제작진은 사건 당일 천안함의 모습이 담긴 영상 및 천안함 내부에 설치돼있던 CCTV 복원 영상을 방송 최초로 공개했다. 


그런데 이 CCTV 영상을 분석하던 중 보고서와 다른 점들이 발견됐다.


보고서에는 백령도 부근 파고 2.5m라고 적혀있었다. 실제 지난 2010년 천안함 사고 발생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조사 당국은 "파고 3m 돼 접근 어려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KBS 2TV '추적 60분'


그러나 증거자료로 국방부가 공개한 CCTV는 어딘가 어색한 모습이었다. CCTV 속 운동하고 있는 장병이 흐트러짐이 없고 주변 물건들도 움직임이 없었다.


'추적 60분'은 가장 의아한 점으로 장병이 올려둔 물병 속 수면이 잔잔해지더니 움직임을 멈춘다는 것을 꼽았다.


실제 군 복무 당시 천안함에서 6개월 정도를 보냈던 KBS PD는 "파고 1m만 넘어가도 물병이 쓰러져 기우뚱하며 쏟아진다"며 CCTV와 보고서 내용은 의아한 점이 많다고 강조했다.


복원 영상을 확인한 황민구 법 영상분석연구소장 또한 해당 영상에 대해 의구심을 드러냈다. "원본이 아니라 모니터 영상을 촬영한 것 같다"는 것.


황 소장은 CCTV에서 격자 모양이 보인다는 것이 바로 그 방증이라며 모니터를 촬영했을 때 나오는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는 CCTV 원본이 맞다는 입장을 보였다.


인사이트KBS 2TV '추적 60분'


'추적 60분'은 "높은 파고가 있던 상황과 맞지 않고 해당 영상이 원본인지 의문도 남는다"며 "원본을 있는 그대로 공개하면 될 것을 왜 국방부는 촬영한 사본으로 제출했을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한편 천안함 사건은 8년 전인 지난 2010년 3월 26일 밤 9시께 백령도 부근에서 경계 임무를 수행하던 대한민국 천안함이 침몰한 사건이다.


배 안에는 총 104명의 승조원이 있었다. 이 중 46명은 결국 우리 곁에 영영 돌아오지 못했다.


잊지 말아야 할 천안함 46명 전사자의 유품과 인양된 천안함 선체는 현재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해군 2함대 서해수호관에 전시돼 있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