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축구, '예선 무패'로 아시안컵 본선 진출 시킨 박항서 감독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한국의 자랑, 베트남의 영웅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무패로 아시안컵 본선에 진출했다.


28일(한국 시간) 베트남은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예선 C조 6차전에서 요르단과 1-1 무승부를 기록하며 예선전을 마무리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베트남은 이날 경기 결과를 더해 2승 4무를 기록하며 조2위(승점 10점)로 아시안컵 진출을 확정지었다. 특히 6경기 무패라는 것에 큰 의미가 있었다.


베트남은 원정팀의 무덤이라는 요르단 암만에서도 좋은 경기력으로 사상 처음 승점을 따내는 데 성공했다.


인사이트YouTube 'VFF Channel'


박항서 감독은 경기를 마친 후 "굉장히 어려운 경기였다"며 "대표팀 소집 후 2일 만에 경기를 치러야 했고 선수들이 발을 맞출 시간이 부족했다"고 밝혔다.


이어 "비행 시간만 18시간인 것도 고역이었다"면서도 "선수들이 자만하지 않고 열심히 뛰어줬기 때문에 암만에서 무승부를 거둘 수 있었다"고 선수들에게 승리의 공을 돌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궁금한 이야기 Y'


한편 박항서 감독은 지난 1월 열린 AFC 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을 결승에 올려놓는 저력을 선보이며 베트남 국민 영웅으로 등극한 바 있다.


박항서 감독이 이번 아시안컵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둬 또 한 번 돌풍을 일으키게 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