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 우유 주는 틈타 엄마 화장품 갖고 놀다 아빠한테 딱 걸린 윌리엄 (영상)

인사이트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윌리엄이 엄마의 화장품에 손을 대는 장난꾸러기 같은 면모를 보여 귀여움을 자아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윌리엄네 가족의 호주 여행기가 그려졌다.


이날 비행기에 탄 윌리엄은 노래를 들으며 흥이 폭발한 모습으로 '두둠칫' 댄스를 선보여 보는 이를 설레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이어 윌리엄은 엄마가 벤틀리에게 분유를 먹이는 사이 엄마의 파우치에서 이것저것 화장품을 꺼내기 시작했다.


팩트를 열어 화장솜을 꺼내 든 윌리엄은 얼굴에 솜을 두드리며 엄마를 흉내 냈다.


화장 놀이가 재밌었는지 윌리엄은 헤어 그루프를 집어 들고 그루프를 앞머리에 갖다 대며 또 한 번 엄마의 모습을 따라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이 모습을 본 엄마는 윌리엄에게 "아빠가 보면 혼낸다"며 겁줬다.


곧바로 다가온 샘을 본 윌리엄은 겁먹은 표정을 지었지만 화장품을 손에서 내려 놓지는 않았다.


윌리엄은 아빠가 혼내지 않자 직접 볼 터치를 해주며 장난꾸러기 같은 모습을 보여 보는 이를 웃게 했다.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