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방문 사실 동네방네 알리려고 친척들 다 부른 김제동 어머니 (영상)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유재석이 집에 온다는 소식에 김제동 어머니가 온 집안 식구를 불러 때아닌 명절 분위기를 뽐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보고 싶다 친구야' 특집으로 친구 김제동을 위해 김제동 어머니를 만나는 유재석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은 '어머니를 만나고 아버지 산소에 가는 모습을 보여달라'는 절친 김제동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대구로 내려갔다.


대구로 내려간 유재석은 김제동 어머니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고 어머니는 유재석과 쉴 새 없는 수다를 이어나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이야기를 나누는 것도 잠시 갑작스럽게 초인종이 울렸다. 이내 방문객을 확인해보니 김제동의 누나들이었다.


유재석을 보기 위해 깜짝 방문한 누나들에 이어 조카와 조카의 아이들, 누나 친구까지 일가친척들이 모두 김제동 어머니 집으로 모였다.


이를 본 유재석은 "지금 명절도 아닌데"라며 연신 손님들과 악수를 했다.


웃으며 손님을 맞이한 유재석은 마지막에 등장한 김제동을 보고 반가움에 함박 미소를 지었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거실에 옹기종기 앉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와중 김제동 어머니는 곤란한 질문이 나올 때마다 유재석에게 떡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김제동 어머니는 아들에게 결혼 이야기부터 방송 프로그램까지 신경 써 남다른 '아들 바보' 면모를 뽐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한편 이날 김제동 어머니는 잠깐 출연했던 SBS '미운 우리 새끼'를 언급했다.


김제동의 방송 활동을 이야기하면서 어머니는 "'미운 우리 새끼'도 했잖아"라고 말하자 유재석은 "어머니가 더 하고 싶어 하는 것 같다"고 물어봤다.


유재석의 돌직구 질문에 김제동 어머니는 "나도 하고 싶었다. 내가 그 하고 싶은 걸 못했다"며 한탄했다.


그러면서 "하고 싶었는데 제동이가 '됐어요. 세 번만 나오면 됐어요' 했다"며 "한 2개월을 했어야 했다"며 아쉬움 마음을 한껏 드러냈다.


Naver TV '무한도전'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