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희 자살·홀로 남은 김남주…새드 엔딩으로 끝난 '미스티' (영상)

인사이트JTBC '미스티'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미스티' 지진희가 안개 속에서 자살하며 세드 엔딩으로 끝나 누리꾼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미스티' 마지막 회에서는 고혜란(김남주)을 위해 강태욱(지진희) 대신 자수한 하명우(임태경)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태욱이 케빈 리(고준)를 살해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고혜란을 충격에 휩싸였다.


강태욱이 케빈리와 동반자살을 하러 사고를 낸 것이었지만 고혜란은 자신을 속이고 진실을 말하지 않은 남편에게 큰 배신감을 느꼈다.


자신을 뒤로하며 떠나간 아내의 모습에 강태욱은 "이것만은 진실이야 나는 너 사랑이었어"라며 괴로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미스티'


그러던 와중 고혜란은 떠날 준비를 하는 서은주(전혜진)로부터 모든 일이 자신의 탓이라는 원망을 들었다.


이에 "내가 뭘 어쨌는데 도대체 니들이 뭘 해준 게 있어서. 니들이 내 불행에 대해 얼마나 안다고"며 힘들어했다.


그런 고혜란 앞에 하명우가 나타나 "작별 인사하러고 왔어. 나 그때 내 선택 후회하지 않아"라며 "그러니 누구한테도 미안해하지 마. 그 어느 것도 네 잘못 아니야"라고 말했다.


그렇게 하명우가 떠나고 고혜란은 깨어난 윤송이(김수진)로부터 강태욱이 자신과 단둘이 여행을 다녀온 후 자수할 생각이었음을 듣게 된다.


인사이트JTBC '미스티'


강태욱의 진심을 듣게된 고혜란은 미술관에서 강태욱을 만났고 서로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방송국으로 다시 돌아온 고혜란은 장규석(이경영)에게 강태욱이 케빈리 살인사건의 범인이라는 정보를 건넸다.


강태욱이 자수 후에 뉴스나인 헤드로 진실을 보도하려 했지만 이미 하명우가 모든 것을 떠안고 먼저 자수했다.


고혜란의 스토커인 것처럼 모든 판을 설계한 하명우는 백동현과 케빈 리를 살해한 것은 자신이라고 주장했다. 하명우는 자신을 찾아온 서은주에 이 모든 것의 시작은 고혜란이 아닌 너였음을 강조했다.


인사이트JTBC '미스티'


케빈 리 살인 사건이 이렇게 마무리 된 줄 알았지만 강기준(안내상) 형사는 강태욱을 찾아와 "저한테 케빈 살인 사건은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방송에 복귀한 고혜란은 '고혜란의 인터뷰'라는 이어 진행하며 두 번째 게스트로 강태욱을 말했다.


이때 안개 속을 질주하고 있었던 강태욱은 모든 것을 포기한 듯 눈을 감았다.


충격적인 엔딩 장면에 많은 시청자은 "이렇게 끝나는 것은 아니다", "두사람 행복하게 해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Naver TV '미스티'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