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댕댕이 '말티즈'가 사람과 잘 놀다가 갑자기 돌변하는 이유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강형욱 훈련사가 귀엽기만한 줄 알았던 '말티즈'에 대한 새로운 지식을 전했다.


지난 21일 강형욱 훈련사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말티즈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강형욱은 말티즈를 키우는 주인들과 말티즈 성격에 대한 고민을 나눴다.


강형욱은 말티즈의 성격 특성에 대해 폐쇄적인 사회성을 가진 견종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Youtube '뿡즈칵'


즉 말티즈는 '내 가족'을 가장 좋아하면서도 그 중 '1순위'가 따로 있어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이에게 의지한다고 말했다.


이런 성격을 가진 말티즈는 1순위가 없으면 2순위에게 가서 꼬리를 흔들다가도, 1순위가 다시 나타나면 짓거나 물려들며 돌변한다.


이 때문에 말티즈가 주인과 잘 놀다가도 갑자기 '개무시'를 할 수도 있는 것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강형욱 훈련사는 말티즈를 미용실 등에 맡기면 주인이 없을 동안은 미용사에게 잘 하지만, 주인이 오는 순간 바로 짖는 등 공격성을 보이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런 성격을 가진 말티즈 종은 어렸을 때 많은 사람을 만나게 해 사회성을 키우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폐쇄적인 사회성이 사라지면 말티즈 고유의 당당함과 여유로움을 즐기며 예비 보호자에게도 마음을 열 수 있을 것이다"고 해결책을 제시했다.


YouTube 'Bodeum official'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