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하기 가장 좋은 사람은 당신의 '첫 경험' 상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연애플레이리스트'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아마 당신과 평생을 함께하며 사랑을 나눌 반려자가 누굴지 궁금할 것이다.


꿈에 그리던 이상형을 만날 수 있을까? 어떤 사람과 결혼해야 행복할까?


이 질문에 한 심리학자는 말했다.


"당신의 첫 경험 상대에게 물어봐라"


최근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캐나다 컨커디어대학교 심리학 교수 제임스 파우스(James G. Pfaus)의 의견을 소개했다.


제임스 교수는 단호히 말했다. 한 사람에게 가장 이상적인 결혼 상대는 첫 경험 상대라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오늘의 연애'


그의 설명에 따르면 인간에게는 일정한 학습 매커니즘(Learning mechanism)이 있는데, 이는 정보와 행동을 넘어 사랑, 우정, 감동, 분노 등의 감정적인 부분도 해당된다.


특히 일정한 행동 이후 수반되는 감정은 강력한 연결고리를 지니고 있다.


어떤 행동이 머릿속에 좋은 감정과 결부돼 남아 있다면 이후에도 본능적으로 그 행동을 추구하게 된다는 것이 그 논리다.


쉽게 예를 들면 '파블로프의 개'와 유사하다.


러시아의 생리학자 파블로프(Pavlov)는 학습의 조건화 과정을 실험하기 위해 강아지에게 먹이를 줄 때마다 종소리를 들려줬다.


이를 몇 차례 반복했다. 그러자 강아지는 먹이 없이 종소리만 들어도 침을 흘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간도 마찬가지다. 과거의 정보와 행동에 특정 기억과 감정이 연결되는 것이다.


이러한 학습 효과는 '최초' 학습이 가장 높은데, 이것이 사람들의 '첫 경험'과 일맥상통한다고 주장했다.


강렬했던 첫 경험의 기억에 따라 스스로를 그것에 맞추게 되고, 다른 사람을 찾을 때도 최초 학습된 경험이 '기준'으로 작용한다.


제임스 교수는 "가장 좋았던 추억, 강렬했던 기억을 공유한 첫 경험 상대가 가장 이상적인 파트너"라며 "물론 개인에 따라 첫 경험의 정의가 조금씩 다르지만, 그 의미는 동일하다"고 설명했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