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속 프로그램 준비도 안됐으면서 '무한도전' 종영 시킨 MBC

인사이트

MBC '무한도전'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국민 예능 프로그램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승승장구한 MBC '무한도전'이 이달 31일에 종영된다.


갑작스러운 MBC 측의 종영 통보에 '무한도전'을 사랑한 많은 시청자들이 아쉬움을 토로한 바 있는데, 정작 MBC는 '무한도전'의 후속 프로그램을 제대로 준비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MBC '무한도전' 후속으로 확정된 최행호 PD의 새 예능 프로그램은 4월 첫째 주에 만나볼 수 없다.


복수의 방송 관계자들과 매니지먼트 관계자들은 "해당 프로그램의 콘셉트나 제목에 대해 들은 바가 없다. 아직 확실하게 정해지지 않은 것 같다"고 전했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MBC 측은 '무한도전'의 종영 날짜만 확정했을 뿐, 후속 프로그램에 대한 준비를 마치지 못한 것이다.


안타깝게도 최행호 PD는 새 프로그램의 촬영은 물론, 캐스팅조차 완료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MBC 일 진짜 못한다", "이럴거면 왜 갑자가 프로그램을 끝낸거냐"라며 답답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MBC 측이 다음 프로그램 스케줄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무한도전' 공식 종영 후에도 '무한도전'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MBC는 4월부터 '무한도전' 레전드 특집을 편성한다.


멤버 전원이 참여할 가능성도 있어 '무한도전' 애청자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