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샷' 한 방으로 1엔드에만 '5점' 따낸 안경선배 (영상)

인사이트SBS '2018 세계 여자컬링 선수권대회'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2018 세계 여자컬링 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컬링팀이 손쉽게 5점을 따내며 경기를 이끌었다.


21일(한국 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는 '2018 세계 여자컬링 선수권 대회 예선 6차전이 열렸다.


이날 한국 대표팀은 지난달 18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예선 5차전에서 맞붙었던 중국과 겨루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2018 세계 여자컬링 선수권대회'


올림픽에서 12대 5로 한국에 대패했던 중국은 오명을 씻으려는 듯 강한 투구를 이어갔다.


이날 중국은 1엔드에서 하우스 안쪽에 두 개의 스톤을 안착시키며 차분하게 경기를 진행했다.


그러나 중국은 1엔드 마지막 샷을 하우스 바깥으로 보내는 큰 실수를 저질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2018 세계 여자컬링 선수권대회'


1엔드 후공이었던 한국팀은 주장 김은정의 마지막 투구가 남아있었다.


김은정은 때를 기다렸다는 듯 신중하게 투구했다.


생각보다 천천히 움직이는 스톤에 김은정은 심각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그러나 김선영과 김영미의 강한 스위핑으로 하우스 가장 안쪽에 스톤을 밀어 넣으며 한국은 최다 득점인 5점을 따냈다.


KaKao TV '컬링 세계선수권'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