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받은 아기 고양이 '환불' 거절당하자 바닥에 수차례 내리친 남성

인사이트Xuehua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며칠 전 분양받은 아기 고양이를 펫샵에 환불 요청한 남성은 이를 거절당하고 몹쓸 짓을 저질렀다.


지난 19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는 중국 난징에서 고양이를 폭행해 죽게 만든 남성 장(Zhang)에 대해 보도했다.


장은 얼마 전 2개월 된 아기 고양이를 2,000위안(한화 약 34만원)에 분양받았다.


그는 사실 좋아하는 여성에게 마음을 고백할 때 주려고 아기 고양이를 입양한 것이었다.


인사이트Xuehua


그런데 장이 고백하자, 여성은 고양이만 받고 그의 마음은 거절했다.


얼마 후 고양이가 아프게 되자, 여성은 장에게 못 키우겠다며 되돌려줬다.


아픈 아기 고양이를 어떻게 관리해야 할지 몰랐던 장은 곧바로 고양이를 판매한 펫샵으로 갔다.


남성은 해당 매장에 고양이의 건강 상태가 호전될 때까지 며칠만 돌봐달라고 부탁했다.


인사이트Xuehua


며칠 뒤 장은 약속대로 매장을 재방문했고, 가게 주인에게 "고양이를 키울 시간이 없다"며 "환불해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가게 측은 "환불해 줄 수 없다"라고 말하며 단칼에 거절했다.


화가 난 장은 곧바로 밖으로 나가 아기 고양이를 분홍색 쇼핑백에 넣고 바닥에 수차례 내리찍었다.


그의 모습을 뒤늦게 본 직원들은 서둘러 밖으로 나갔지만 고양이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인사이트Xuehua


이후 장은 고양이 사체를 바닥에 버리고 현장에서 도망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연이 SNS에 퍼지자 누리꾼들은 "장이 꼭 잡히길 바란다", "무고한 고양이를 죽인 죗값을 치르길 바란다"며 분노했다.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현지 경찰은 고양이를 폭행, 살해한 남성 장에 대해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황성아 기자 sungah@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