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편없는 자식"···절친 '양세형' 이름으로 역대급 삼행시 지어낸 유병재 (영상)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코미디언 겸 작가로 활동 중인 유병재가 센스 있는 삼행시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17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유병재와 그의 매니저 유규선 씨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유병재는 삼행시를 요청하는 팬들 때문에 힘들다며 고충을 전했다.


이에 MC 이영자는 유병재에게 출연자들 이름으로도 삼행시를 지어달라고 부탁했다.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흔쾌히 응한 유병재는 "양 : 양아치 양아치, 세 : 세상에 이런 양아치가 있나!"라며 삼행시로 양세형을 디스 하기 시작했다.


이어 유병재는 "형 : 형편없는 자식"으로 역대급 디스(?) 삼행시를 끝내며 양세형을 비롯한 촬영장에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유병재는 송은이와 전현무의 이름으로 삼행시를 만들며 자신의 재능을 뽐냈다.


그는 송은이에게 "송 : 송혜교보다 아름답고, 은 : 은쟁반에 옥구슬 굴러가는 것처럼 아름다운 목소리, 이 : 이효리"라는 삼행시를 선물했다.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전현무에겐 "전 : 전지적 참견 시점 앞으로 잘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현: 현재 제가 봤을 때 앞으로 이 프로그램이 잘 될 가능성은, 무: 무"라며 프로그램을 디스(?) 하는 삼행시를 전했다.


소심한 성격의 유병재는 삼행시가 끝나자 90도로 허리를 숙이며 연신 "죄송합니다"를 외쳐 촬영장에 또 한번 큰 웃음을 선사했다.


엄청난 재능을 선보이며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든 유병재의 삼행시를 영상으로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Naver TV '전지적 참견 시점'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