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하다 윤아에게 기름 튀자 '천사' 박보검이 보인 반응 (영상)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박보검이 윤아에게 '특급 매너'를 발휘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 2'에서는 단기 아르바이트생 박보검이 본격적으로 민박집에서 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보검과 윤아는 주방에서 함께 저녁 식사를 준비했다.


이때 박보검이 베이컨을 굽던 중 옆에 있던 윤아에게 살짝 기름이 튀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이를 본 박보검은 곧바로 다른 프라이팬을 꺼내들어 윤아 쪽으로 기름이 튀지 않게 막았다.


프라이팬 방패로 '특급 배려'를 선보인 박보검의 매너에 윤아는 고마워하는 마음을 내비쳤다.


하지만 윤아는 "난 튀어도 된다"면서 "이걸 쓰면 또 설거지를 해야 한다"며 농담을 던져 폭소케했다.


평소에도 '매너 끝판왕'이라 불리는 박보검의 세심한 배려에 또 한번 여성 시청자들은 '심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Naver TV '효리네 민박2'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