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쏠비~♥" 아내와 통화중 혀 짧은 소리 내며 애교 폭발한 '사랑꾼' 이승훈 (영상)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이승훈이 아내와 사랑이 가득 담긴 통화를 나누며 다정한 면모를 뽐냈다.


1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하루 일정을 마친 후 아내와 통화를 하는 쇼트트랙 선수 이승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숙소로 돌아온 이승훈은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쏠비"라는 애칭으로 부르며 아내의 안부를 먼저 물었다.


그러면서 자리에 앉아 본격적으로 달달한 대화를 주고받기 시작했다. 발가락까지 꼼지락거리며 애교를 장착한 모습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녹화 당일은 이승훈의 생일이었고, 아내는 전화 너머로 생일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아내의 말 한마디에 이승훈은 배시시 웃으며 "고맙다"고 했다.


이어 아내가 "(목소리가) 피곤해 보인다"고 걱정하자 "숨은 안 차니까 괜찮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집에서 미역국 끓여줄 거야?"라고 질문하며 생각만 해도 좋다는 듯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아내에게 일일이 스케줄 보고까지 한 이승훈은 통화 내내 결혼반지를 만지작거리며 더욱 다정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지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아이스링크 위에서 누구보다도 카리스마 넘쳤던 이승훈은 전에 없던 애교가 샘솟는 모습으로 변신,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결혼 1년 차인 이승훈은 지난해 백년가약을 맺은 뒤로도 올림픽을 위해 신혼여행을 가지 못했다고 알려졌다.


그만큼 아내가 고맙고 애틋한 마음일 터. 이승훈은 이날 방송에서 자신의 사랑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승훈이 이승기, 육성재, 양세형 등의 '사부'로 출연하는 SBS '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Naver TV '집사부일체'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