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출신 여배우 "36년 전 이영하가 나를 성폭행하려 했다"

인사이트TV조선 '뉴스7'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가 미투 폭로에 나섰다. 이번에는 배우 이영하 씨가 그 주인공이다.


18일 TV조선은 '뉴스7'을 통해 36년 전 배우 이영하 씨에게 성폭행을 당할 뻔했다고 밝힌 여성과의 인터뷰를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1980년대 이영하에게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는 김모 씨는 미스코리아로 선발돼 연예계 데뷔를 앞둔 36년 전 이 같은 일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시 의상 화보 촬영을 하며 이영하 씨와 인연을 맺은 김씨는 촬영이 끝난 후 여의도의 한 호텔로 불려갔고, 방에 들어가자마자 추행을 당했다.


인사이트TV조선 '뉴스7'


김씨는 인터뷰에서 "저를 침대에 눕히고 강압적인 행동을 했다"며 "'살려주세요'라고 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놀라 저항도 할 수 없었다. 나중에 보니 온몸에 멍이 들어있었다"고 주장했다.


이후에 김씨는 이영하 씨의 신혼집에 억지로 끌려갔으나, 이씨가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자신을 대했다고도 말했다.


김씨는 현재 진심을 담은 사과를 받고 마음의 짐을 내려놓고, 후배들이 같은 일을 당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TV조선 '뉴스7'


"더 이상 아프지 말라"는 딸의 격려와 미투 운동 등에 용기를 얻어 36년 전 일을 고백한 김씨는 "그분을 파멸시키겠다는 것보다는 그 일 자체가 지워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씨는 사과를 받기 위해 이영하 씨에게 연락했지만 "식사하며 이야기하자"는 진정성 없는 답변을 받았다고도 전했다.


현재 이씨는 연락이 닿지 않는 상황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뉴스7'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