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주 "며느리가 나랑 같이 안 살면, 재산 안 물려주고 사회에 기증할 것"

인사이트KBS2 '여유만만'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배우 전원주가 재산과 관련된 소신을 밝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전원주는 KBS2 '여유만만'에 출연해 자신의 유산을 어떻게 할 것인지 말했다.


그는 황금빛 노후 비법을 공개하던 중 며느리와 깜짝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전화 연결을 한 후 진행자 조영구는 전원주에게 "열심히 모으신 재산은 유산으로 어떻게 남겨주실 생각인가?"라고 물었다.


인사이트KBS2 '여유만만'


이에 전원주는 "(나와) 같이 사는 자식에게 유산을 물려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쟤네는 같이 살자는 이야기를 꺼내지 않는다. 집에 비는 방이 있는데, 옷 방이라며 핑계를 댄다"고 며느리에게 일침을 가했다.


조영구는 며느리 김씨에게 "(함께 사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어머니를) 모시고 살 건가"라고 물었다.


며느리가 당황해하자 전원주는 "같이 살지 않으면 나중에 재산을 모두 사회에 기증할 것이다"고 엄포를 놓았다.


며느리 김씨는 "어머니 제가 사랑합니다"라고 말했고, 조영구가 "같이 사실 거냐"는 짓궂은 질문을 던지자 웃으며 "언젠가는 같이 살겠죠"라고 말했다.


인사이트KBS2 '여유만만'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