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럴림픽 '4위'했지만 메달 못딴 아쉬움에 고개 숙인 컬링 대표팀

인사이트Instagram 'pyeongchang2018'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컬링 대표팀이 동메달 결정전에서 패배한 뒤 고개를 떨궜다.


지난 17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동메달 결정전에서는 대한민국이 캐나다에 3대 5로 석패했다.


이날 캐나다는 경기 초반부터 정확도 높은 드로우로 한국을 압박해왔다. 오랜 기간 경기를 해온 한국 대표팀 선수들은 한눈에 봐도 컨디션이 좋지 않아 보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방민자는 하우스 안에 스톤을 밀어 넣지 못하고 가드만 쌓는 아쉬운 정확도를 보였다.


주장 서순석 또한 연이은 경기로 체력에 무리가 온 듯했다. 그는 호그라인을 넘지 못해 스톤이 무효처리되는 실수를 하기도 했다.


이날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 들어선 대표팀은 인터뷰 내내 고개를 떨구는 모습이었다.


인사이트Instagram 'pyeongchang2018'


경기 내내 아쉬운 표정으로 일관했던 서순석은 "좀 더 열심히 할 걸 하는 마음이었다"며 "아직 부족한 게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하느님께 이렇게 기도했다"며 "한 번만 더 기회를 주시면 그때는 꼭 메달 따겠다고..."라며 말을 잇지 못하고 결국 눈물을 보였다.


충분히 좋은 성적을 냈음에도 서순석은 메달을 따지 못한 게 자신의 탓인 양 사과하며 눈물을 흘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대표팀을 이끈 백종철 감독 또한 눈물을 쏟으며 "최선을 다해 준비했는데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해서 아쉽다"고 말했다.


8년 만에 준결승전에 진출하는 성과를 거두고 패럴림픽까지 '컬링' 열풍을 이끈 대표팀이지만 이날 연신 미안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