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광팬' 경애 위해 롯데리아서 회식한 '팀킴' (영상)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강다니엘 '열성 덕후'로 알려진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국가대표 김경애 선수의 '덕질' 행보가 누리꾼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최고 스포츠 스타로 떠오른 여자 컬링 대표팀 '팀킴'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 멤버들과 컬링 실력을 겨루기 위해 모인 이들은 경기에 앞서 가벼운 대화로 몸을 풀었다.


특히 올림픽 기간 많은 주목을 받았던 컬링팀은 과거 SNS를 통해 '연예인 덕후'임이 밝혀지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그중에서도 워너원 강다니엘의 열성 팬으로 알려진 김경애는 제작진이 준비한 강다니엘과의 깜짝 통화에 뛸 듯이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경애의 친언니인 김영미 선수는 강다니엘에게 "동생이 사는 물건마다 강다니엘과 관련된 것"이라며 "앨범도 무지 많이샀다"고 한탄했다.


그러면서도 어차피 '덕질'을 멈추지 않는 김경애를 생각해 "동생 위해 더 많은 앨범 내주시기 바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통화를 이어받은 김민정 감독은 강다니엘에게 "경애가 브로마이드 꼭 받아야 한다고 해서 햄버거집에서 회식한 적도 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이를 들은 강다니엘은 "다음에 뵈면 고기라도 사드리고 싶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기쁜 마음에 손 하트를 날리는 김경애의 모습을 포착한 유재석은 강다니엘에게도 하트를 날려달라고 부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전화상으로나마 강다니엘이 하트를 건네자 유재석은 "하트가 날아왔다"며 김경애에게 장난을 쳤다.


유재석의 장난에 김경애는 흡착기마냥 하트를 빨아들이고 몸 속에 저장해 보는 이를 폭소케 했다.


Naver TV MBC '무한도전'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