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이어 세계선수권서도 쇼트트랙 '2관왕' 차지한 최민정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최민정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이어 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에서도 2관왕에 올랐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1,500m 결승에서 최민정은 2분23초35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우승했다.


앞서 평창 올림픽의 1,500m 종목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최민정은 다시금 쇼트트랙 최강자 자리를 굳건히 했다.


최민정의 금빛 질주는 500m에서도 이어졌다. 42초845로 결승선을 통과해 단숨에 2관왕에 오르며 앞서 평창 올림픽 500m 결승에서 받았던 실격 판정의 한을 풀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2018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인사이트gettyimages


특히 2위인 폴란드의 나탈리아 말리체프스카(43초441)를 여유 있게 따돌리고 큰 격차를 보여주며 결승선을 통과, V자를 그리며 환히 웃는 세리모니를 선보여 관중의 환호를 받았다.


지난달 평창 올림픽 여자 1,500m와 계주에서 우승해 금메달 2관왕에 올랐던 최민정은 이로써 세계선수권에서도 벌써 금메달 2개를 목에 걸게 됐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최민정은 "시차가 나는데도 많은 응원을 해주셔서 결승전 첫날 경기를 잘 마무리했다"며 "남은 종목에서도 더 노력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최민정 외에도 이번 ISU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황대헌이 남자 500m에서 금메달, 임효준이 남자 1,500m 은메달, 심석희가 여자 1,500m 은메달을 획득했다.


대회 마지막 날인 18일(현지 시간)에는 1,000m와 슈퍼파이널, 계주 결승이 열린다. 최민정이 속한 여자 계주 대표팀과 남자 대표팀은 모두 결승에 진출했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