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로 알바 간 '박보검' 못 온다는 소식에 시무룩해 한 '컬링' 김초희

인사이트(좌) MBC '무한도전', (우)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컬링 대표 팀 막내 김초희가 박보검의 출연에 한껏 기대를 품었다가 급실망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지난 17일 MBC '무한도전'에서는 '컬벤저스'로 불리는 여자 컬링 대표 팀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유재석은 "박보검 얘기가 나왔다고 하더라"며 먼저 말을 꺼냈다.


이에 김초희 선수는 "컬링 편에 박보검이 나와서 (기대했다)"고 말하며 미소를 지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유재석은 "초희씨 어떡하죠?"라고 말한 뒤 뜸을 들이며 김초희를 긴장시켰다.


하지만 이는 유재석의 장난이었다. 이어 유재석은 "박보검씨 오늘 안 옵니다!"라고 말해 김초희 선수를 허탈하게 했다.


한껏 기대에 부풀어있던 김초희 선수는 씁쓸하게 웃어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자막에 따르면 박보검은 '효리네 민박' 촬영을 위해 제주도에 머무는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