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도적인 무대로 이병재 박살낸 '고등래퍼2' 배연서X오담률 (영상)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인사이트] 황비 기자 = '고등래퍼' 배연서와 오담률이 이병재와 하선호를 꺾고 빅매치에서 승리했다.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Mnet '고등래퍼2'에서는 1차 팀 대항전 2:2 배틀을 벌이는 모습이 래퍼 16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4팀의 멘토들은 1차 팀 대항전 대진을 위해 모였다.


MC 넉살이 첫 번째 대전을 결정하게 된 팀으로 그루비룸 팀 이병재·하선호를 뽑았고, 그루비룸 휘민은 "배연서·오담률 팀이랑 하고 싶다"며 도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이에 보이비는 "빅매치를 만들어보고 싶다?"고 물었고, 휘민은 "키프클랜끼리 대결해서 집안을 아작내고 싶다"고 말해 긴장감을 조성했다. 


특히 넉살은 "집안싸움을 노리는 거냐"며 이병재·하선호 팀과 대적할 팀을 뽑았고, 휘민의 바람대로 배연서·오담률을 뽑아 놀라움을 자아냈다.


문학 작품을 주제로 한 대결은 조원우·김근수가 윤진영·이승화와 맞붙으며 시작됐다.


조원우·김근수 팀은 신동엽의 '껍데기는 가라'를, 윤진영·이승화는 도종환의 '흔들리며 피는 꽃'을 재해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이어 배연서·오담률과 이병재·하선호의 대결이 시작됐다. 대결 전부터 키프클랜 집안싸움으로 이미 주목이 되던 상황.


이병재와 하선호는은 '타는 목마름으로'로 10대들의 애환을 표현했다. 두 사람은 남다른 리듬감으로 지켜보는 이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배연서와 오담률은 '북'으로 '조화'를 강조한 무대를 선보였다. 남다른 호흡으로 무대를 장악한 이들에게 멘토들은 "이미 완성돼있다, 진짜 멋있다"라며 극찬했다.


결국 배연서와 오담률은 85대 15라는 압도적인 점수 차로 이병재·하선호를 이겼다.


Naver TV '고등래퍼2'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