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형에게 67억 빌렸다" vs 이상은 "나는 모르는 일"

인사이트(좌) 이명박 전 대통령, (우) 이상은 다스 회장 / 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도곡동 땅' 매각 대금을 두고 이명박 전 대통령과 이상은 다스 회장의 진술이 엇갈리고 있다.


15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이명박 전 대통령은 전날 서울중앙지검의 오전 조사에서 형 이상은 다스 회장으로부터 약 67억원을 '빌렸다'고 진술했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이 이 회장의 '도곡동 땅' 매각 대금 150억원 중 67억에 대해 묻자 이같이 대답했다.


반면 이 회장은 이 전 대통령에게 돈을 빌려준 사실을 알지 못한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검찰은 이 회장이 적은 금액이 아닌 수십억원을 빌려준 사실을 기억하지 못할 리 없다고 보고 이 전 대통령의 진술을 의심하고 있다.


도곡동 땅 매각자금은 현재 다스 최대 주주인 이 회장이 다스 지분을 취득하게 된 종잣돈으로 파악된다.


검찰은 이 회장이 다스 지분을 취득한 뒤 남은 돈을 장기간 계좌에 방치했고 이후 이 전 대통령의 논현동 사저 수리비로 40억원 등 67억원이 흘러들어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따라서 도곡동 땅 매각 대금에 대해 이 회장이 기억을 하지 못하고 있고 이 전 대통령과 진술이 엇갈린다면 도곡동 땅의 실소유주가 사실상 이 전 대통령 아니었겠냐는 의심이 나오는 이유다.


검찰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은 이 돈을 이상은 회장으로부터 대여했다고 진술했다"며 "다만, 차용증은 찾지 못했고, 이자는 낸 적이 없으며. 재산등록 여부도 확실하지 않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