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공원에서 영아 시신 든 가방 발견


 

12일 오전 11시 52분께 송파구 마천동 천마근린공원 인근 화단에 버려진 가방 속에서 여자 아기의 시신이 발견됐다.

 

13일 송파경찰서 등에 따르면 시신은 피가 묻은 속싸개에 싸인 채 흰색과 검은색 무늬가 있는 50㎝ 크기 천가방에 들어 있었다. 

 

경찰은 아기가 태어난 지 열흘 정도 지난 상태이지만, 태반과 탯줄 등이 그대로 남아 있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가방 안에서 발견된 체육복 등을 근거로 시신을 유기한 인물이 미성년자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