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 논란' 김보름, 극도의 불안 호소해 정신과 입원치료 중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왕따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김보름 선수가 심리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국민일보는 김보름의 어머니 김선옥 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보름 선수가 극도의 스트레스로 인해 고향의 병원에 심리치료차 입원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보름 선수는 어머니와 함께 지난 12일 고향인 대구의 한 종합병원 정신건강의학과를 찾아 심리검사를 진행했으며 병원 측의 권유로 당일 즉시 입원했다.


어머니 김씨는 "보름이가 사람들 앞에 서는 것을 무서워하고 있다"며 "서울에서 개인병원에 갔는데 상태가 심각해 대구로 오게 해 함께 간 것"이라고 국민일보에 밝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병원 측은 검사 결과 김보름 선수는 극도의 불안에 시달리고 있어 지속적인 치료를 통한 안정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입원치료를 권했다고 알려졌다.


김보름 선수는 지난달 19일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경기에서 노선영 선수를 홀로 남겨두고 결승선을 통과했다.


경기가 끝난 뒤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보름 선수는 "선두의 랩타임은 계속 14초대였다"며 "뒤에서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왔다"고 개인의 탓을 하는 듯한 뉘앙스를 풍겨 국민들의 분노를 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에 대해 김보름 선수를 향한 국민들의 비난 여론은 들끓었고 급기야 청와대 청원글이 올라와 60만명 이상이 서명에 참여했다.


한편 김보름 선수는 뒤이은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고개도 들지 못하고 국민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전했다.


지난달 28일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단 환영 행사에 참석한 김보름 선수는 "힘든 일을 겪으면서도 다시 달릴 수 있었던 이유는 이렇게 많은 분이 응원해주신 덕분이다"며 "이번 일로 많은 것을 배웠고 인생을 배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강원도가 부끄럽지 않도록 더 좋은 선수가 되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