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일어나 줘"…매일 '식물인간' 남친에게 '모닝 키스'하는 여자친구

인사이트乙圖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식물인간이 된 남자친구의 곁을 포기하지 않고 지키는 여성의 아름다운 모습이 잔잔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이투는 변치 않는 마음으로 8개월째 남자친구의 곁을 지키는 여성 리우(Liu, 32)의 이야기를 전했다.


중국 허페이에 사는 여성 리우는 지난 8개월간 하루도 빼놓지 않고 하는 일이 있다.


바로 병원에 입원해 있는 남자친구 펭(Peng)을 돌보는 일이다. 펭은 8개월 전 집에서 잠을 자던 중 누출된 가스에 중독돼 식물인간이 됐다.


인사이트乙圖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던 펭은 가족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고, 이후 15일을 혼수상태에 빠진 채 중환자실에서 보냈다.


모두가 펭이 죽을 것으로 생각했지만 펭은 기적적으로 살아남았다. 다만 저산소증으로 인한 뇌 손상으로 식물인간이 돼버렸다.


매일같이 찾아가는 여자친구 리우의 모습도 제대로 알아보지 못한다. 가망 없어 보이는 그의 모습에 가족마저 등을 돌렸다.


펭이 깨어날 수 있다고 희망의 끈을 놓지 못하는 이는 오직 리우 한 사람뿐이다.


인사이트乙圖


펭과 리우는 지는 2016년 친구를 통해 서로를 소개받고 연인으로 발전했다. 8개월간의 연애 끝에 두 사람은 결혼을 앞두고 있었다.


평생의 반려로 생각했던 남자친구의 사고 소식에 주위에선 펭을 떠나라고 조언했지만 리우는 차마 그럴 수 없었다.


그렇게 리우는 매일 펭의 재활치료를 돕고, 마사지도 하며 자잘한 병간호를 모두 도맡아 하고 있다.


인사이트乙圖


물론 힘들지 않은 것은 아니다. 펭의 앞에서는 항상 웃고 씩씩한 모습을 보이지만 리우도 때론 홀로 눈물을 훔치곤 한다.


그래도 리우는 여전히 펭을 포기할 수 없다.


리우는 "펭이 사고 전까진 얼마나 잘생겼었는지 모른다"며 "식물인간에서 깨어난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보며 펭도 곧 일어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말을 마친 그는 펭의 입술에 짧은 키스를 남겼다. 깊은 사랑을 보여주는 한 여성의 이야기에 사람들은 "아름답다", "사랑하는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진다"며 응원을 보내고 있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