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첫 방문한 앤 해서웨이 "전주 한옥마을 가보고 싶다" (영상)

인사이트SBS '본격연예 한밤'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한국에서 큰 사랑을 받고있는 헐리우드 톱스타 앤 해서웨이(Anne Hathaway)가 전통 '한옥마을'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지난달 27일 앤 해서웨이는 각종 프로모션 행사 및 광고와 인터뷰 촬영 등으로 한국을 처음으로 방문했다.


영화 '프린세스 다이어리',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레 미제라블', '인터스텔라', '인턴' 등 다수의 흥행작에 출연하며 수많은 국내 팬들을 끌어모았다.


인사이트SBS '본격연예 한밤'


기대를 한몸에 받고 내한한 앤 해서웨이는 최근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 인터뷰를 진행했다.


화사한 크림색 수트를 입고 나타난 앤 해서웨이는 큼직하고 또렷한 이목구비로 호탕하게 웃어보였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스타임에도 편안한 매력을 보여준 앤 해서웨이는 "한국에 와서 가장 해보고 싶었던 일이 무엇이냐"고 묻는 말에 "모든 걸 다 먹어보고싶다"고 대답했다.


인사이트SBS '본격연예 한밤'


이어 인터뷰 전날 알게 됐다며 한국에 있는 '전통마을'에 대해 물었다. 리포터가 '전주 한옥마을'을 언급하자 맞장구를 치며 "그 곳에 가봐야 겠다"고 말했다.


한식과 한옥에 대해 이야기 한 앤 해서웨이가 내한하기 전 한국 문화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철저하게 조사를 한 사실을 알 수 있는 부분이었다.


한국어를 배웠다며 "안녕하세요"라 인사를 건네기도 한 앤 해서웨이는 인터뷰 내내 웃음을 멈추지 않으며 주위를 환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SBS '본격연예 한밤'


한편 올해만 총 3편의 영화 개봉을 앞두고 있는 앤 해서웨이는 영화 '레미제라블’로 골든글로브, SAG 어워즈, 오스카 상 등 11관왕을 달성한 엄청난 수상 경력을 갖고 있다.


현재 국내 화장품 회사의 글로벌 모델로 활약하고 있는 앤 해서웨이는 우아하고 깨끗한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다.


Naver TV '본격연예 한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