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를 군대에 비교하며 '여자 무시'하는 남자 선배에 '사이다' 일침 가한 정유미

인사이트tvN '라이브'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라이브' 정유미가 여자를 무시하는 남자의 태도에 사이다 발언을 퍼부었다.


지난 10일 tvN '라이브'에서는 지방 대학 출신이자 여자라는 이유로 취업에 번번이 실패한 한정오(정유미)가 술자리에서 취업난에 대해 푸념을 늘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술자리에서 한정오의 푸념에 한 남자 선배가 여성 고용 정책 때문에 남자들이 오히려 '역차별'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 말에 자리에 있던 다른 여자 동기는 "우리나라 여성 고용비율은 OECD 7위다. 그것도 밑에서"라며 "남녀 봉급 차이도 1.7대 1다"라며 반박에 나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라이브'


"사회도 군대다"라는 남자 동기의 말에 한정오는 "사회는 사회고, 군대는 군대다. 왜 사회가 군대냐"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국가가 동의 없이 남자들을 부려먹은 건 인정하지만 그걸 국가한테 대가를 바라야지 왜 기업한테 요구하냐"고 지적했다.


그러자 한 남자 동기는 "남녀 호봉 차이는 차별이 아니라 국가가 우리 남자들을 사용한 정당한 대가야"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한정오는 "국가가 남자들 동의 없이 이용한 건 인정한다"면서 "근데 그 대가는 국가에 손해배상 청구해라. 기업에다가 말고"라며 일침을 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라이브'


이어서 한 남자 선배가 한정오가 면접 본 회사에 합격했다는 소식을 알리며 자신이 붙은 이유에 대해 남자라 힘이 좋다는 것과 군대에서 키운 '인내심' 덕분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한정오는 "인내심은 여자지. 한 달에 한 번씩 뼈가 녹아나는 생리통으로 다져진 굳건한 인내심"이라며 맞섰다.


그는 "내가 열받는 건 현재 우리 사회에서 기득권과 고용권을 가진 대다수의 남자들이 일부 쪼잔하고 불합리한 경험을 통해서 얻은 편협한 편견을 가지고 '여자는 조직을 모른다, 인내심이 없다'라는 막말을 하는 거다"라고 울분을 토해냈다.


이후 한정오는 "샘나서 같이 술 못 마시겠다"며 "여자가 속이 좁은 게 아니고, 내가 속이 좁은 거다"라고 말한 뒤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라이브'


Naver TV '라이브'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