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행'하며 직접 선택한 훈남 오빠와 데이트할 수 있는 '오빠 투어'

인사이트Oh My Oppa 


[인사이트] 황비 기자 = '한류'를 통해 한국 남성들의 자상함을 간접 경험해 본 외국 여성들 위한 신박한 관광 아이템(?)이 있어 눈길을 끈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아시아원은 각양각색 매력을 가진 '오빠'들과 한국 여행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오마이오빠(Oh My Oppa)' 서비스를 소개했다.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제공되는 '오마이오빠' 서비스는 대만의 '택시 투어'처럼 한국인 남성과 함께 한국의 이모저모를 알아볼 수 있는 투어 프로그램이다.


한국 드라마를 통해 한국 남성들의 매력에 빠진 여성들을 위한 특별한 투어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다. 


인사이트Oh My Oppa 


'오마이오빠'의 홈페이지를 살펴보면 즐거운 한국 여행을 안내해 줄 여러 명의 오빠의 소개 글을 볼 수 있다. 


각각의 '오빠'들은 각자 개성 있는 여행 스타일을 가지고 있어 관광객들에게 '맞춤' 서비스를 제공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라이언 오빠'는 역사와 건축물에 관심 있는 여행객에게 안성맞춤인 오빠다. 라이언과는 한복을 입고 고즈넉한 한옥 마을을 둘러볼 수 있다.


'레이먼드 오빠'와는 광장 시장을 방문할 수 있다. 먹거리와 맛집에 관심 있는 관광객이라면 레이먼드 오빠를 선택하면 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Oh My Oppa 


오빠와 함께 서울 투어를 한 관광객의 리뷰 또한 참고할 수 있다.


얼마 전 한국을 방문한 '엠마'라는 이름의 여성은 "레이먼드는 친절하고 즐거운 사람이었다. 레이먼드는 많은 종류의 맛있는 음식을 알았으며, 우리는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며 그를 추천하는 리뷰를 남겼다.


물론 '데이트'가 아니라 여행 상품의 일종이기 때문에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매체에 따르면 오빠들과 함께 하는 2시간 투어는 약 40달러(한화 약 4만 2천 원)이며 겨울 레포츠 투어는 10시간에 20만 원이다.


혼자 하는 여행보다 비용이 발생하기는 하지만 '오마이오빠'의 3월 예약은 벌써 다 찼을 정도로 인기가 좋다. 


만약 오빠들과 훈훈한 한국 여행을 하고 싶은 관광객이 있다면 다가올 4월의 벚꽃 시즌을 노려봐야겠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