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돌아가신 후 클럽서 매일 '외박'하며 노는 엄마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Facebook 'yongphoto.official'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나이트클럽에 빠져 매일 외박하는 엄마의 사연이 소개됐다.


12일 방송되는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배우 김승현, 최제우, 걸그룹 우주소녀 보나, 성소, 연정이 출연해 제보자들의 고민을 함께 나눈다.


이날 사연에는 매일 밤마다 사라지는 엄마 때문에 고민이라는 21살 여대생의 사연이 소개됐다.


여대생은 "엄마가 매일 친구들과 노느라 새벽 3~4시에 들어온다. 일주일 넘게 외박한 적도 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Facebook 'yongphoto.official'


이어 여대생은 "가족행사를 앞두고 연락이 안 돼 실종신고를 할 뻔했다. 겨우 연락이 닿았는데 엄마가 '전화 작작해라'라고 말했다"며 하소연했다.


사연의 주인공인 엄마는 "노는 걸 좋아해서 나이트클럽을 자주 다닌다. 좋은 DJ가 있으면 원정을 다니기도 한다"고 밝혀 녹화장을 놀라게 만들었다.


한 게스트가 "딸이 엄마처럼 나이트클럽을 다니면 어떨 것 같냐"고 묻자 엄마는 "절대 안 된다. 아직 어려서 세상 물정을 모른다"며 단호하게 자신의 의견을 표현했다.


여대생은 초등학교 때 돌아가신 아빠의 이야기를 꺼내 녹화장을 안쓰럽게 만들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OLIVE '조용한 식사'


그녀는 "12살 이후에 엄마가 밥을 차려준 적이 없다. 나는 아빠의 빈자리를 채워주기 위해 용돈도 챙겨 드린다"며 아쉬움을 표현했다.


해당 사연에 MC들은 하나같이 입을 모아 "이제는 멈춰야 한다, 딸에게 엄마는 꼭 필요한 존재다"라는 조언을 전했다.


한편 밤마다 나이트클럽에 놀러 다니는 철없는 엄마의 사연이 담긴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는 오늘(12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